증평의문화재

HOME > 증평의역사 > 증평의문화재

율리 석조관음보살입상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댓글 0건 조회 47회 작성일 13-03-06 06:00

본문

소 재 지 : 증평군 증평읍 율리 산77
종 목 : 문화재자료 제36호
수량/면적 : 1기
시대/지정일 : ‘02. 3. 15  

 

증평 시가지에서 청원군 초정 방면으로 503번 지방도를 따라 가면 율리와 초정 방면으로 갈라지는 삼거리가 나오고, 이곳에서 율리 방면으로 들어서면 오른쪽으로 삼기저수지에 닿게 된다. 이 삼기저수지 끝부분 삼거리에서 저수지를 오른쪽으로 휘돌아 500m 쯤 가면 저수지가 내려다 보이는 밭 외곽에 관세음보살입상 한 구가 서 있다. 이 불상은 화강암으로 만들어진 관음보살입상으로서 본래는 마을 입구의 길가에 있었는데 1979년 7월에 삼기저수지가 완공되어 수몰되게 되자 지금의 위치로 옮겨 세웠다. 불상의 높이는 2.1m이다. 머리에는 높은 보관(寶冠)을 썼으며 얼굴과 몸체는 양감이 풍부하고, 힘이 넘쳐 보이는 당당한 모습이다. 인상은 풍만하나 목에 삼도(三道)는 없으며, 왼손은 아래로 늘어뜨리고 오른손은 가슴에 얹은 모습이다. 이 수인(手印)은 중생의 모든 소원을 들어주고 두려움을 떨쳐버린다는 의미를 담고 있는 여원시무외인(如願施無畏印)이다. 보관 밑에 굵은 띠가 돌려져 있고 정면에는 둥근 장식이 있으나 띠 안의 문양은 마모되어 잘 보이지 않는다. 법의(法衣)는 양쪽 어깨에 걸쳐 입은 통견(通肩)으로 표현되었으며, 양쪽 다리에는 활모양의 옷 주름이 밀착되게 늘어져 있다. 불상의 앞면은 정성을 들여 표현하고 손도 매우 크게 표현하였으나 뒷면은 다듬기만 하고 옷주름을 조각하지 않았다. 이전할 당시 발견된 지석(誌石)에 따르면 ‘숭정후갑신년십월일립(崇禎後甲申年十月日立)’의 명기(銘記)가 있어 조선 숙종 30년(1704)에 조성된 것처럼 기록되어 있으나 불상의 조각양식으로 볼 때는 고려시대의 작품으로 추정된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